공연소개하는남자


[AF Nikkor 20mm F2.8D 렌즈 리뷰]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user_review&no=30077
--->>  http://pinetree73.tistory.com/137


[Nikon DSLR D700 + AF Zoom Nikkor ED 18-35mm F3.5-4.5D렌즈 리뷰]
-->   http://pinetree73.tistory.com/135


[4년간 10만장 촬영했던 내 손의 카메라들에 대한 간단한 소개]
--->  http://pinetree73.tistory.com/73


[4년간 10만장 촬영하며 내 손을 거쳐갔던 렌즈들 소개]
--> http://pinetree73.tistory.com/75

 

 

 

 


D700을 3년간 16만장 촬영했는데,
얼마전 이 녀석들을 다른 분께 보내드렸습니다.
무상이 끝나기 전 다행스럽게(?) 셔터박스가 나간 것은 아니고
약간의 이상이 생겼었는데 그것으로 인해 셔터박스 전체를 교환하였습니다.
이렇게 D700을 사용하면서 D3와 차이는 단지 세로그립과 시야율 뿐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


[Nikon MB-D10 리뷰]
---> http://www.slrclub.com/bbs/vx2.php?id=user_review&no=30223

그 뿐인가요? 세로그립까지 구입해서 나름 D3처럼 활용하며 썼지요.
그러면서....3년여간  D700을 쓰면서 D3와 똑같은 바디라고 스스로 최면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셔터박스를 수리하고 난 후, 무상수리 기간이 끝난지 9개월 후 3만장을 더 촬영하며 사용했는데....



우연하게 샵에서 나온 D3에 혹~~ 해서 영입을 해버렸네요.
2만 2천컷 밖에(?) 되지 않은 신동품...물론 무상 AS는 끝나버렸지만요..

제 전투형 D700과 비교해서 완전 민트급이었습니다.

 

D3를 사용해 보니 예전에 쓰던 D2x의 손맛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합니다.
시야율과 셔터음, 그리고 바디에 대한 신뢰감...

아...누가 D700과 D3를 같은 바디라고 했던가요??


D3s도 나오고, D3x도 있지만...
어느덧 DSLR 6년의 시간 동안 제 손을 거쳐간 바디들 중에서
아직도 잊지 못하는 바디를 뽑으라면 D2x를 뽑을 겁니다.
지난 몇 번의 사진전 수상작이 모두 D2x로 촬영했던 것이기 때문이죠.

D2x를 버리고 D700을 가면서 제일 아쉬웠던 손맛...
(이 손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요? 참 어렵군요. 하지만 이 차이를 아시는 분은 수긍하시리라 봅니다)

D3로 와서 그 손맛을 다시 맛보고 있습니다.

뒤늦게 D700을 버리고 D3로 온 저를 본 지인들은 한결같이 이제서야 제대로 된 바디를 영입했다며 축하해 주더군요.
그간의 제 카메라 인생을 아는터라 그렇겠지만요..

D700에서 D3로의 기변...
아내의 눈치를 보며 렌즈 2개를 과감히 정리하였습니다.

영입 당일 바로 아내에게 이실직고 했습니다.
여러분의 눈에도 저의 이 선택이 잘한 짓으로 보이시나요?
앞으로도 더 열심히 사진 촬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제 애마 D700을 떠나보내며 그간의 D700으로 촬영했던 사진 몇장 같이 올려봅니다.
감사합니다.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충청투데이 따블뉴스 블로거 = 허윤기]
[대전시 1,2,3기 블로그 기자단 = 허윤기]
[대전시티즌 2,3,4기 명예기자단 =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공연소개하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메라는 지르라고 있는겁니다...
    ...라는 믿음을 굳게 가지고있었는데요. 저도 요즘 와이프에게 눈치보여서 완전꼼짝 못하고 살고있다능... ㅜㅜ
    미러리스 하나 굴리고 있어요.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