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소개하는남자

카자흐스탄에서의 3번째 날을 시작한다.
오늘은 토요일, 오늘의 일과가 제일 여유있다.
오전에는 실로암이라는 온천에 가고, 오후에 식사 대접을 받기로 했다.

오늘은 날씨가 흐리다.
창가에 비치는 천산이 잔뜩 흐려있다.
아마 비라도 내릴 심상인 것 같다.

어제 밤에 우리보고 먹으라 넣어주신 체리.
이 곳이 지금 체리가 막 나오는 시즌이란다.
그래서 한장 촬영해 봤다.
지선이가 창문에 갑자기 낙서를 한다.
물론 지워지는 펜이지만...
오늘도 Happy~~!!

잠깐 한눈을 팔고보니 저렇게 예쁜 글과 그림이 창문을 가득 채웠다.

우리의 유지희...
언제나 저렇게 순진한 표정을 짓지만 나중에는 본색을 드러냈다.
알리샤~! 시온장로교회 사무 및 통역을 담당해 주었다.

우리의 저녁을 대접하기로 한 알마타 감리교회 전경.
"보그 류빗 바스"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라는 뜻이란다.
도착하니 마중나오신 사모님...
박군오 전도사는 언제나 저렇게 활력이 넘친다.
삼겹살을 굽기 위한 불은 저렇게 타고 있으나, 비가 온다...ㅠㅠ
비가 와서 슬픈 지선이...ㅠㅠ
비가 오니 모두가 아쉬워한다.
하지만 우리는 뭐래도 좋다. 카작에서의 모든 것이 신기하기만 할뿐...

그래서 나도 한장 찰칵~~ with Rena.
통역팀과의 미팅.
박군오 - 리따
허윤기 - 다나
명지선 - 레나
유지희 - 알리샤

잠시후에 나온 삼겹살
카작에서 삼겹살은 비싸단다.

밖에서는 저렇게 지글지글 고기는 익어가고 있고
안에서는 이렇게 이야기가 익어가고 있다.

알마타 감리교회에서 박군오 전도사
목사님께서 직접 제작하신 의자와 탁자..
선교사는 이래야 하나보다...


이렇게 셋째날이 가고 이제 주일날이 다가온다.
내일 예배는 9시에 시온교회, 11시에 살렘교회에서 드리기로 했다.
그리고 그 후에는 에벤에셀 교회로 가서 찬양팀과 합류할 예정이다.
오늘은 모든 일정을 없애고 강습회를 위한 휴식의 하루를 보냈다.

[2009 Kazakhstan,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공연소개하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